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남포토
‘봄이 오는 길목’ 밀양을 달렸다제16회 밀양아리랑마라톤대회, 1만여 명 참가 ‘대성황’

올해로 16회를 맞은 밀양아리랑마라톤대회가 24일 오전 10시 밀양종합운동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밀양시가 주최하고 밀양시 육상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9560명이 참가 신청해 하프 3206명, 10km 3517명, 5km 2837명의 마라토너들이 힘찬 레이스를 펼쳤다.

밀양시는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어묵, 두부김치, 막걸리 등 무료시식회와 1200여 명의 학생 자원봉사자를 동원해 마라톤 대회를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켰다.

150여 명의 자원봉사단체협의회(회장 손제란) 회원은 대회 전날인 23일 오전부터 재료 준비를 시작해, 대회 당일에는 선수들에게 따끈한 어묵, 두부김치, 막걸리를 나눠줘 대회 참가자들이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또한, 밀양시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이강일)도 1300여 명의 자원봉사자를 모집, 참여케 해 축제 분위기를 조성했다.

지역 내 중·고교 학생자원봉사자 1200여 명은 이번 대회에 참여한 선수들을 환영하고 신나는 응원으로 현장 분위기를 한층 돋웠으며, 학생 인솔을 위해 동원된 성인 자원봉사자 72명도 학생들의 안전을 책임졌다.

손제란 밀양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장은 “해마다 펼쳐지는 지역축제인 아리랑마라톤대회를 위해 회원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봉사할 수 있어 기뻤고, 대회가 더욱 풍요로운 축제의 장이 된 것 같아 즐거웠다”고 말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