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 ‘순항’현재 공정률 70%… 올해 말까지 준공 목표

최근 공사 중지 및 소송 등으로 부진했던 양산시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이 순항을 거듭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조합(이하 덕계지구)’이 지난 1996년 5월 30일 조합설립 및 사업시행인가를 시작, 오는 12월 31일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토지구획정리사업으로 총 사업비 354억 원을 들여 덕계동 산68-1번지 일대 20만5223㎡ 부지에 택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세부내용으로는 주거용지 13만4618㎡(65.6%), 도로 5만521㎡(24.6%), 공원 2개소 6118㎡(3%), 주차장 1개소 1711㎡(0.8%), 학교 1개소 1만1488㎡(5.6%), 유치원 1개소 767㎡(0.4%)가 들어선다.

주거용지에는 단독주택지 1만1630㎡(5.7%)와 공동주택지 12만2988㎡(59.9%) 등 2900여 가구 약 8000명이 거주하게 된다.

지난 1999년 안전사고 발생 및 토지소유자와의 마찰로 사업이 중단돼 공정에 차질이 있었으나 사업 재개 후 현재는 두산위브 1차(1337세대)의 주택건설사업과 함께 각종 인프라를 조성하고 있다.

이와 함께 양산시에서도 적극적인 현장 관리를 통해 덕계지구 토지구획정리사업의 공정률 제고에 노력을 기울였고, 그 결과 현재 공정률 70%로써 올해 준공을 목표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장기간 지체된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철저한 현장관리를 할 것”이라며 “7호국도 우회도로와 연계된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인근 광역도시권역 인구 유입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규익  jgi123@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