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합천
합천서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 정기총회 열려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는 합천군 청와대 세트장 세종실에서 문준희 합천군수, 김종훈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연합회 임원, 시·군 회장 및 사무국장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정기총회 및 재난안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정기총회는 우수전우회원 표창, 장학금 전달, 정기총회, 재난안전 워크숍 순으로 진행됐고, 이용우 해병대전우회 합천군 회장은 해병대전우회 총재상을 수상하는 기쁨을 누렸다.

정기총회에 이어 진행된 재난안전 대응 워크숍에서는 안광모 경남 재난안전네트워크 본부장의 재난실전 상황에서 쌓은 노하우를 강의를 통해 생생히 전하며 회원의 뜨거운 호응과 박수를 받았다.

김종훈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 회장은 “해병대의 시초는 바로 경남에서 출발했다. 이에 우리는 큰 자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수호하고 경남의 안전과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문준희 합천군수는 축사를 통해 “‘귀신 잡는 해병대’, ‘한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처럼 해병대의 명예와 전통을 떠올리는 많은 수식 구호만큼 긍지와 자부심으로 경남을 대표하는 단체로 자리매김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병대전우회 경남연합회는 지난 1996년에 설립해 경남도 주관 주요 행사 지원과 통, 방범, 환경, 인명구조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사회 발전과 안전을 위해 봉사에 앞장서고 있는 단체이다.

김선욱 기자  ksu@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선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