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BNK부산은행,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금융지원 나서소기업, 소상공인 75억 지원

BNK부산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기업 및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남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으로 경남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향후, 부산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에 5억 원을 특별출연하고 경남지역 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총 75억 원의 협약보증대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기업은 경남지역에 본사와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기업 및 소상공인으로 업체당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료 0.20%와 최대 0.70%의 대출금리를 특별 우대한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경남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의 든든한 성공파트너가 돼 생산적 금융의 확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