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 新남방 수출 교두보 첫 세일즈베트남·태국 무역사절단 파견

창원시는 지난 11일부터 오는 14일까지 2박 4일간의 일정으로 허성무 시장을 단장으로 한 베트남 및 태국 무역사절단을 파견한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창원시, 지역 내 중소기업체, 창원산업진흥원 등 25명으로 구성됐다.

아세안은 우리나라 2대 교역 대상이다.
특히, 베트남은 지난 1992년 수교 이래 한국이 베트남 최대 투자국이며 개발 협력국이자 교역대상국으로 새로운 거대 소비시장이다.
또, 태국은 전통적 아세안 진출 교두보로, 자동차부품·전기전자·기계부품 등 분야에 한국과 통상규모를 넓히고 있다.

이번 무역사절단은 베트남에서 1대1 맞춤형 수출상담회, 베트남 하노이 상공회의소경제협력 논의, 글로벌 비즈니스 교류회(베트남 VCCI·HANSIBA·SATI·KOTRA·현지기업 등), V·KIST 및 VINFAST 베트남 지원사업 및 (전기)자동차 분야 협력 간담회 등이 진행된다.

이어, 태국에서는 1대1 맞춤형 수출상담회, 태국 BOI 경제협력 MOU 체결, 태국산업연합회(전경련) 경제협력 논의, 글로벌 비즈니스 교류회(BOI·태국산업연합회·KOTRA 등) 등이 진행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경제의 버팀목은 수출이다”며 “아세안은 우리나라에서 매우 중요한 시장으로 베트남 및 태국의 수출 교두보를 공고히 해 내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기업들에게 수출 다변화를 통해 창원시 경제부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