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대우조선 독자경영 방안 마련하라"창원시의회, 대우조선 관련 건의안 채택

창원시의회(의장 이찬호)는 12일 제83회 창원시의회 임시회 개회식을 갖고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관련
대정부 건의안'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이 건의안에서 "조선산업 재편이나 대우조선 민영화의 당위성도 노동자와 협력업체의 생존권보다 우선할 수 없으며, 시민의 생존권 보완대책 없는 인수합병은 결단코 반대한다"면서 "정부와 산업은행, 현대중공업은 향후 대규모 구조조정에 따른  대우조선해양의 고용승계로 실직하는 근로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제이행 규정 마련 등 고용 안전을 보장하고 특히 정부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고용위기지역 지정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을 연장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의 인수합병에 따른 지역의 조선산업 생태계에 급격한 변화를 최소화하는 노력과 합리적 경영을 위해 대우조선해양의 년 매출액(9조원) 보장 및 기존 협력사 산업 생태계를 계속 유지하고 일정기간(최소 10년이상) 현 상황을 유지할 수 있는 독자경영방안 강구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목소리를 모았다.

또한 "향후 인수합병 구조조정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 하기 위해 매각 전 과정을 공개함은 물론, 지역 경제주체들과 이해 당사자들의 참여를 제도화하여 향후 문제점에 대한 개선대책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