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가보훈처, 3·15의거 기념식 오늘 연다창원 3·15아트센터에서 15일 개최

국가보훈처는 15일 오전 창원 3·15아트센터에서 ‘제59주년 3·15의거 기념식’이 열린다고 14일 밝혔다. 

기념식은 1960년 3월 15일 정·부통령 선거 당시 자유당 정권의 부정선거에 대한 항의로 일어난 3·15의거의 의미와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의를 향한 외침,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를 주제로 각계 대표와 당시 참여 학교 후배 학생, 시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개식, 국민의례, 추모헌시, 기념사, 기념공연, 3·15의거의 노래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식전행사로 당시 3·15의거 참여 학교 후배 학생대표들, 주요 인사와 함께 3·15민주묘지를 참배한다. 김장희 3·15기념사업회장의 목소리를 통해 치열했던 42일간의 시간을 되짚어 보는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3·15’라는 제목으로 경과보고가 있을 예정이다.

기념공연은 뮤지컬 ‘레볼루션 1960’ 중 3·15의거 부분을 각색해 평범한 사람들의 용기 있는 외침을 표현하고, 가수 이창민과 창원시립소년소녀합창단의 대합창으로 막을 내린다.

기념식에 앞서 14일에는 국립3·15민주묘지에서 3·15의거 희생자 추모제가 개최되며, 전국백일장과 마라톤대회, 웅변대회, 대음악제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연중 계획됐다.

정한성 기자  j11s66@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