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시태권도협회장선거
‘서면통지는 등록도장에 아무도 안했다’
투표때 선거관리위원도 5명중 2명만 참석
성원미달 규정위반 논란

지난달 27일 실시한 창원시태권도협회장 선거를 두고 계속해서 규정 위반의 잡음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추진위원회(위원장 노합석)는 창원시태권도협회 설립을 위해 지역 내 체육도장 관장들에게 서명을 받아 추진위원들을 만들어 선거를 추진했으나 이의자 측들의 “규정위반 등 총회소집을 해 부의 안건들을 결의해한다”는 제기와 함께 투표 방해,투표자 자격문제, 불공정에 휘말리면서, 창원시체육회의 인준서가 표류하고 있는 상태다.

이러한 상황에서 또 선거 실시 공고가 지난달 19일 창원시체육회 홈페이지에 공지 되면서 선거 후보등록은 곧바로 21일부터 22일 끝내버려 ‘후보자 등록 제한 이의’를 받기도 했고, 통지의 사항은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상 15일이나 긴급 할때는 7일 전에 서면(전자문서 포함)으로 해야한다고 명시돼 있는데, 추진위원회는 창원시 지역 내 300여 개의 체육도장에 어느 한 곳도 서면으로 통지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한 과정속에서 당일 선거일에는 선거관리위원장과 위원, 간사만이 선거명부 확인 및 투·개표에  참석해 성원이 미달 논란이 또 불거졌다.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에는 위원 7~11명 이하로 하도록 돼 있는데,선거 당시 선관위는 총 5명으로 (간사 제외) 구성돼 있었다.

현재 창원시에 제출돼 있는 규정안은 총회에서 통과해야만 효력이 있는데 반해 규정이 없다면 모법이 우선한 경남태권도협회 규정을 끌어다 쓰야 하는데 임의로 5명을 정했으나 이래저래 성원은 미달 시비꺼리다.

총회는 서면으로 할수 없다는 조항이 있는데, 추진위에서 총회를 해서 규정도 제정하고 부회장,이사 및 감사를 총회에서 뽑아야 하는데도 더구나 회장인준도 체육회에 안난 상태인데 임원승인 요청을 해 도마에 또 올랐다.

이에 대해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선거관리위원장은 “처음에는 몰랐는데 뒤에 알고보니 규정에 잘못 됐다”했고 추진위원장은 “서면통지를 한 사실이 없는 것은 맞다. 규정안을 체육회에 올린 것이다. 규정개정은 총회에서 해야 된다”고 말했다.

창원시체육회의 관계자는 “이번선거는 경남태권도협회에서 인준서가 와도 이미 제출된 이의 제기서들과 언론보도 등의 해소가 이뤄지지 않으면 창원시체육회 승인은 안하기로 결정났다. 이의제기서 등 이 해소 안되면 선거는 무효이다”고 잘라 말했다.

또, 본지 기자가 투표자 자격 의혹 등을 모 구청에 정보청구 확인 결과 실제 그들은 체육도장 운영자 명부에 등재돼 있지 않았다.

한편, 이번 선거 이의제기측 관계자에 따르면 “아직 어느 부서도 답변조차 없고 차일피일하고 있어 곧 중부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하고 시청,체육회 등에서 대규모 시위를 한 후 시장 면담을 계획하고 준비중이다”고 밝혔다.               /특별취재팀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