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경찰, 조합장선거 선거사범 87명 적발1명 기소, 3명 내사 종결, 83명 수사 중

경남지방경찰청은 도내 239개 투표소에서 치러진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해 지난 13일까지 87명을 단속해 1명을 구속하고 3명은 내사종결, 83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구속 사례는 창녕 지역 조합장 출마 후보자가 조합원을 상대로 630만 원을 건넸다는 첩보가 입수돼 조합원 1명이 구속됐으며 후보자에 대해서는 사전영장이 청구됐다.

이번에 적발된 선거사범 유형은 금품·향응 제공(금품선거)이 53명(60.9%)으로 가장 많았고, 사전 선거운동 등 선거운동 방법 위반 20명(23.0%), 허위사실 유포 등 흑색선전 11명(12.6%) 순이다.
  
제1회 조합장 선거와 비교하면 제2회 선거는 전체 선거사범은 60.9% 감소했으나 금품선거(제1회 54.8%→제2회 60.9%)가 차지하는 비율은 더 높아졌다.

선거인 규모가 작고 조합원 중심으로 치러지는 조합장 선거의 특성상 이번 선거에서도 전체 선거사범 중 금품선거가 차지하는 비율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경찰은 선거사범 규모를 감소시킨 원인으로는 ‘경찰의 선거사범 엄중 단속’과 ‘조합원들의 공명선거 의식 상승’, ‘경찰·선관위의 홍보·계도 등 유관기관의 노력’으로 분석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 범죄의 공소시효가 6개월로 단기인 점을 감안해 현재 수사 중인 사건은 당선 여부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해 엄중히 사법 처리 할 방침”이라며 “선거일 이후 당선자 등이 답례로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행위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첩보 수집과 단속도 강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