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청해부대 오늘 거제서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29진 파병 앞두고 훈련…5만톤급 상선 등 투입

해군과 해양수산부는 15일 오전 11시부터 거제 해상에서 청해부대 제29진 대조영함 파병에 따른 국적선박 피랍 대비 민관군 합동 훈련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우리 국적 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해 실시된다.

구체적으로는 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 해군·해수부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 선박 피랍상황 확인 → 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 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군과 해수부, 해운선사 훈련요원 등 300여 명이 참가한다. 또 5만 톤급 국적 상선 1척과 오는 29일 아덴만으로 출항할 예정인 4400톤 급 대조영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도 투입된다.

청해부대 제29진으로 파병을 앞둔 대조영함은 제2진(지난 2009년 7~12월)으로 파병한 이래 지금까지 총 4회 임무를 수행했다. 청해부대는 올해로 파병 10주년을 맞았다.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은 연간 400여 척 이상의 우리 국적 선박이 지난다. 특히 원유·액화천연가스(LNG) 등이 오가는 전략 수송로다.

아덴만 해역에서는 최근 5년간 총 30건(연평균 6건)의 해적 사고가 있었다. 다만 지난해에는 청해부대를 포함한 다국적 연합 해군의 활약으로 해적 사고가 3건이었다고 해군은 전했다.

최성용 해수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해적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민관군간 지속적 협업과 실전과 같은 훈련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