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100년 전 창원 독립만세운동 ‘그날 그 장소에서’ 재현23일… 북동시장 사거리 독립만세운동 재현 등
4월 3일… 삼진운동장 일원 시가퍼레이드 등

창원시는 100년 전 일제에 항거하며 자주독립을 외쳤던 ‘3·23 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과 ‘4·3 삼진연합대의거’, ‘4·3 웅동독립만세운동’을 시민과 함께 재현한다.

‘3·23 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3월 23일과 4월 2일 두 차례 걸쳐 일어난 대규모 시위로 6000여 명이 장터에 모여 독립만세운동을 펼쳤다.

이를 기리기 위해 창원시는 오는 23일 오후 2시 30분부터 의창구 의창동 북동시장 사거리에서 시민들과 함께 기념식과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만세운동 재현, 거리행진 등을 준비하고 있다.

‘4·3 삼진연합대의거’는 마산합포구 진동면·진북면·진전면 3개 지역 주민 5000여 명이 연합해 대형 태극기를 걸고 만세운동을 펼쳤다. 일본군의 무력진압에 사동교(현재 고현교)에서 8명이 사망했으며 22명이 부상 당했다.

오는 4월 3일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진북면 8의사창의탑과 삼진운동장일원에서 시가퍼레이드, 고유제, 기념식, 재현행사 등을 진행한다.

시위현장에서 순국한 선열들의 넋을 기리고 독립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인장 태극기를 제작, 타임캡슐 안치 등의 퍼포먼스도 준비한다.

‘4·3 웅동독립만세운동’은 당시 마천동 소재의 계광학교(웅동중학교의 전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민족의식을 고취하고 웅동주민 3000명과 시위대를 만들어 대한독립만세 운동을 했다.

100년 후인 오는 4월 3일 오전 10시 웅동소사교 등 발원지에서 웅동중학교 교사와 학생들, 지역주민이 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한다. 기념식, 거리퍼레이드, 웅동역사바로알기백일장, 독립운동사진전시회 등 기념식을 가진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시민 모두가 어우러져 우리 지역의 자랑스러운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마련한 뜻깊은 행사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