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경남종합
도내 일선 학교, 아직도 일본 잔재 수두룩 하다도의회 표병호 교육위원장, 시·군교육지원청 업무보고서 지적
“3·1운동 100주년 맞아 일본잔재 일제조사로 청산 필요”
경남도의회 표병호 교육위원장.

3·1운동 100주년을 맞은 현재까지도 경남도내 교육현장에 일본의 잔재가 많이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의회 교육위원회 표병호위원장(양산3·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2일 개회한 제361회 임시회 제2차 교육상임위원회의 올해 시·군교육지원청 업무보고 중 아직 도내 일선학교에 일본잔재가 많이 남아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를 일제 조사해 청산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올해는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에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기념행사를 개최하면서 일본잔재를 청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경남교육청에서 정문과 중앙현관 사이 화단에 일본식민지 통치의 상징으로 알려진 일본 향나무를 뽑아내고 그 자리에 소나무를 심은바가 있다.

표병호 위원장은 이날 업무보고를 통해, 도내 일선학교의 일본잔재에 대한 조사 또는 점검을 실시해 이들을 제거한 실적이 있는지를 확인한 결과 실적이 없다는 것을 알고 이를 일제히 조사, 청산대책을 강구토록 촉구했다.

아직도 일선학교에서는 일본인 학교장과 교사들의 사진 등을 학교 벽면이나 현관 등 공개적인 장소에 걸려 있거나 친일경력자가 작사·작곡한 교가를 사용하고 있는 학교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일제식민지 통제하에서 강조했던 교훈인 ‘근면, 성실, 협동’ 등 훈육적인 일본문화의 구호로 사용하고 있는 곳도 있다.

여기에다 훈화·훈시, 별책 등 교육현장에서 습관적으로 사용하는 일본식 한자어나 용어 사용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표병호 위원장은 이날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일선 학교 내 친일잔재의 흔적을 청산하고 새로운 학교 문화를 조성하는 것은 역사적으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