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집
거침없이 가자…‘메이저리그급’ 창원NC파크마산구장 문 열었다개장식 날 구름관중…시민·야구팬 새로운 랜드마크로 각인
최대 관람수용인원 2만2000명 규모…최초 개방형 명품 야구장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손색없는 ‘메이저리그급’ 창원NC파크마산구장이 문을 열었다. 

창원시는 지난 18일 3년간의 공사를 마친 ‘창원NC파크 마산구장’ 개장식을 열었다.

시는 이날 오후 5시 20분 시민과 야구팬 등이 참여한 가운데 시민화합 축제행사를 함께 가졌다.

창원NC파크마산구장은 지난 2016년 5월 첫삽을 뜬 후 총 1270억 원 사업비를 투입해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4만9249㎡, 최대 관람수용인원 2만2000명 규모의 국내 최초 개방형 명품 야구장이다.
야구전시관, 다이노스 팬샵과 팬존, 레스토랑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다.

시는 이날 ‘100만 야구 관중 유치’를 위해 시민과 창원시 그리고 NC와 함께 목표를 달성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해 연고구단에 힘을 실어줬다.

창원NC파크마산구장 개장 모습을 화보로 엮어 본다.

창원NC파크마산구장에서 18일 개장식이 열린 가운데 허성무 창원시장과 NC관계자가 100만 관중 달성을 염원하는 성화를 점화하고 있다.
창원NC파크마산구장에서 열린 개장식에서 축하공연을 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윤한홍 국회의원(오른쪽 첫번째)과 야구장 건립에 200억원 지원을 약속했던 김두관 국회의원(당시 경남도지사. 오른쪽 두번째) 등에게 야구장을 설명하고 있다.
개장한 창원NC파크마산구장 관람석에서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과 정운찬 KBO 총재(오른쪽 두번째)가 환하게 웃으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자신의 염원이 담긴 글을 보며 웃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과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등이 1번 정문에 들어서고 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