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해역서 마비성 패류독소 초과 검출하청면 대곡·능포 해역
패류 채취 자제·섭취 주의

거제시는 지난 5일 하청면 대곡리 및 능포 해역에서 채취한 담치류에서 패류독소가 최초로 검출된 이후 19일 현재 하청면 대곡리 해역에서 기준치보다 초과(161㎍/100g) 검출됐다고 밝혔다.

따라서, 피해예방을 위해 이 해역에 대해 패류채취 금지명령을 내렸으며 주변해역에도 가급적 패류의 채취자제 유도 및 섭취에 주의를 당부했다.(패류독소 허용 기준치 80㎍이하/100g)

예를 들어, 패류독소 함량이 80㎍/100g 일 경우 사람이 담치류를 200개 정도 섭취하게 되면 죽을 수 있다.(치사농도 600㎍/100g)

패류독소란 이른 봄철 다량 번식하는 유독성 플랑크톤을 먹은 패류의 체내에 독성 성분이 축적되고, 이를 사람이 먹음으로써 발생하는 일종의 식중독이다.

패류독소는 동결, 냉장 또는 가열조리해도 파괴되지 않으며, 수온이 상승하는 3~4월 중에 발생했다가 수온이 18℃ 이상 되는 5월 말~6월 경에 자연 소멸하고 있다.

거제시는 앞으로 수온이 상승하면 패류독소 검출 해역 및 기준치 초과 해역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돼 피해예방을 위해 전광판, 현수막 게시, 어업인 대상 문자 메시지 전송 등 신속한 상황전파로 채취자제 유도 및 채취 및 섭취금지 지도를 할 예정이다.

또한, 주말 나들이객이 많이 찾는 해안변 및 갯바위 등을 대상으로 안내문 전달 및 지도선을 이용해 해상 홍보 등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패류독소로 인한 피해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패류독소 발생상황은 스마트폰 ‘패류독소속보’ 앱에서도 실시간 확인 가능하다.

강미영  meee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