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해수부, 도내서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진수선원 주거시설 개선·에너지 절감

남해 창선조선소에서 선원들의 주거공간이 넓어지고 에너지 절감이 가능한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 진수식이 20일 열린다.

이번에 개발된 오징어 채낚기 표준어선은 88톤급으로 해양수산부가 지난 2017년에 개발에 들어가 지난해 시제선 건조를 시작해 진수식을 갖게 됐다.

오징어 채낚기는 집어등(燈)으로 어군을 선박 하부에 군집시키고 낚시 바늘이 여러 개 연결된 채낚기를 물밑으로 투하해 자동조상기 등으로 오징어 등을 어획하는 어업이다. 우리나라 오징어 채낚기 어선은 약 470여 척으로 선령 16년 이상 된 노후어선이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개발된 표준어선은 선원실 높이가 증가(1.6→1.9m)돼, 어선원의 이동성이 개선됐고, 침대 규격을 확대해 선상 주거 여건을 향상시켰다.
또, 기존 재래식이었던 화장실을 좌변기로 변경하고, 세면대와 샤워기 그리고 어선원의 휴게실을 신설하는 등 어선원의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와 함께 집어등(燈)을 집어와 유류절감 효과가 높은 LED등(燈)으로 100% 전환 했다.

김종모 해수부 어선정책팀장은 “우리어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차세대 표준어선 개발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