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경남도민체육대회 D-30> "꿈을 향한 거제의 여정이 시작됩니다”4월 19일~4월 22일 선수·임원 등 2만여 명 참가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 구호 정해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오는 4월 19일부터 4월 22일까지 거제시 종합운동장 등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18개 시·군 선수와 임원 등 모두 2만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경남도민체육대회 구호는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로 정했다. 표어는 ‘I ♥ 경남체전, WE ♥ 평화거제’가 선정됐다.

이번 경남도체는 육상, 수영, 축구, 야구 등 정식 종목 25개, 시범 종목 2개(산악, 바둑), 전시 종목 1개(족구) 등 모두 28개 경기가 열린다.

거제시에서는 2006년(제45회)과 2012년(제51회)에 이어 세 번째 경남도민체육대회를 치른다.

시는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를 알리는 평화체전, 조선 산업과 해양관광 자원을 활용한 경제체전, 350만 도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화합체전을 목표로 정하고 성공적으로 대회를 치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범시민적 자율분위기 조성과 대회추진사항 협조와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 2월 25일 유관기관과 사회단체, 체육회 임원 등으로 270명의 준비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성공개최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시는 거제시민과 경남도민이 함께하는 감동과 화합의 축제 분위기 연출을 위해 공개행사 연출대행사를 선정해 성공적인 개회식을 준비하고 있다.

성화는 4월 19일 김해 구지봉에서 채화돼 거제시 일원을 지나 오후 6시 30분 거제종합운동장에 도착한다.

개회식 주제는 ‘꿈의 여정’이다.

식전행사는 세대를 이어온 거제의 도전정신과 꿈을 그린 거제의 꿈, 공식행사는 거제의 꿈을 싣고 미래를 향해 달리는 꿈의 열차, 식후 행사는 꿈의 여정을 축하하는 드림콘서트가 저녁 8시부터 진행된다.

시는 도민체전을 위해 30억 원을 들여 체육시설 정비 사업을 4월 초 마무리할 계획이다.

거제시 종합운동장 보수를 비롯해 체육관, 시립테니스장, 씨름장, 국민체육센터, 하청야구장, 계룡정 궁도장, 옥포테니스장 등 6개 공공체육시설이 정비·개선된다.

도민체전 경기장 주변 간선도로 구간 정비를 통해 체육시설 접근성, 편의시설을 함께 개선해 생활체육 활성화와 지역체육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도민체전 기간 동안 거가대교와 거제대교 등에서 거제시를 찾는 경남도내 시·군 임원과 선수단을 환영하고, 이들이 묵을 숙소배정은 모두 마쳤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를 통해 거제시의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고,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비전아래 350만 경남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화합과 단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도민체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 시장은 이어 “경남도내 모든 선수단과 임원들이 거제에서 편안하게 경기하고 쉴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거제를 찾아 거제의 봄을 생생하게 느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엠블럼·마스코트·포스터 '어떤 의미 담았나'

풍요로운 거제 재도약...조선산업·해양관광도시 강조

오는 4월 19일부터 4월 22일까지 거제시 종합운동장 등 거제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의 대회마크(엠블럼)와 마스코트, 포스터가 공개됐다.

대회마크(엠블럼)는 해금강과 갈매기로 풍요로운 거제로 재도약과 새로운 영광을 실현하는 거제를 통해 역사, 전통, 문화가 어우러진 350만 경남도민의 기상과 높은 자긍심을 표현했다.

마스코트는 거제시를 상징하는 캐릭터로 지리적 상징성을 담았다.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경남도민의 열정과 단결, 화합의 메시지를 담은 경상남도민체육대회의 성공적인 개최의지를 담았다.

포스터는 세계 최고의 조선산업 도시이자 해양관광, 휴양도시로 빛나는 도시의 모습을 다이아몬드 커팅면의 투명하고 빛나는 모양의 그래픽을 적용해 개최지 거제의 위상을 강조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