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소방서, 피난우선 패러다임 전환

고성소방서는 20일 피난 중심의 先 대피, 後 신고의 ‘피난우선 패러다임 전환’ 집중 홍보에 나섰다.

 피난우선 패러다임이란 최근 발생한 대형화재에서 피난이 늦어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피난우선 안전의식 전환을 통해 인명피해를 저감하고자 마련됐다.
 
이에 소방서는 △피난우선 정책 홍보를 통한 군민공감대 형성 △피난 중심 무각본 소방훈련 실시 △유관기관단체 등과 합동 캠페인 △특정소방대상물 자위소방대 교육훈련 시 피난훈련 중점 실시 지도 △비상구 바닥, 계단, 통로 등에 대형 픽토그램(문 닫고→피난우선→119신고) 표기 확산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홍찬 서장은 “화재 발생 시 초기 소화도 중요하지만 최우선은 인명대피 저감에 있으므로 평소 생활하는 곳에서 유사 시 피난경로를 꼭 숙지해 인명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