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통영
강석주 통영시장, 국회 31건 국비 지원 건의주요 현안과 사업 등 총 31건에 대한 설명 및 국비 지원 건의
고용위기·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연장과 국비 확보 최대 관건

강석주 통영시장의 국비 확보를 위한 걸음이 빨라지면서 지난 19일과 20일 양일간 국회를 방문해 국비 지원을 건의했다. 이는 지난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국회 김두관·김정호·박범계·박완주·박정·오영훈·윤관석·전현희 의원실을 방문한 강석주 시장은 통영시의 주요 현안과 사업을 설명한 후 국비 지원을 건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문을 받고 건의사항을 경청한 의원들은 통영시의 어려운 상황을 다함께 공감하며 적극적인 검토와 지원을 약속하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내용으로는 △공공체육시설 국유재산 무상대부 건의 등 제도 개선 6건 △동물보호센터 설치 등 신규사업 19건 △도서지역 식수원 개발 등 계속사업 6건 등 총 31건으로 소관 중앙부처별로 기획재정부 3건, 농림축산식품부 2건, 산림청 1건, 산업통상자원부 2건, 고용노동부 1건, 환경부 6건, 국토교통부 7건, 해양수산부 9건 등이다.

강석주 시장은 “고용위기·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연장과 함께 국·도비가 확보가 통영시가 처해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다”며 “국·도비 확보를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 시장은 지난달 25일 경남도 도정자문위원회 정책간담회와 지난 18일 통영에서 개최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에 통영시의 주요 현안 및 핵심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건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영시는 국·도비 확보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강석주 시장이 직접 지난 1월에는 국회를, 지난달에는 정부부처와 경남도를, 이달에는 또다시 국회를 방문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통영시는 앞으로도 정부 주관의 공모사업에 적극 신청함은 물론 주요 현안 설명과 건의를 위해 국회, 중앙부처 등을 지속적으로 방문해 전폭적인 지원과 협조를 이끌어 낸다는 계획이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