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LH 10년만에 통합 노동조합 출범식 개최초등학교 9000만 원 기부금 전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창립 10년 만에 3개의 노동조합에서 단일 노동조합으로 통합했다.

LH는 진주시 본사에서 LH 통합 노동조합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LH 노동조합은 기존 3개 조합을 통합해 단일 노조인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노동조합’으로 출범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을 포함해 여러 공공기관의 노조위원장 및 노동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여야 국회의원들도 영상 메시지를 통해 통합 노동조합의 출범을 축하했다.

그동안 LH 노동조합은 지난 2009년 10월 한국토지공사와 대한주택공사의 통합 후에도 각 노조가 개별적으로 존재했다. 2015년에는 공사 통합 이후 입사자들로 구성한 노조도 생겨 총 3개의 복수 노조로 운영해왔다.

기존 세 노조는 국가정책사업을 수행하는 LH의 지속 발전과 직원들의 화합 및 권익 신장을 위해서는 노동조합을 통합해야 함에 인식을 같이했다. 지난해 3월부터 논의를 진행한 결과, 11월에 열린 전체 조합원 총회에서 94.3%의 찬성률로 공식적인 노조통합을 의결했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노동조합’이란 공식 이름으로 통합 노조에 대한 조직구성, 규약 정비의 후속 과정을 마무리해 이달 조합원 8000여 명에 이르는 조직으로 거듭났다.

통합노조의 초대 위원장은 기존 한국토지주택공사노동조합의 최현준 위원장 및 LH 노동조합의 채성진 위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으며, 임기는 오는 2020년 11월까지다.

LH 한국토지주택공사 노동조합은 출범을 기념하고 공공부문 노동조합으로서 사회적 소명을 다짐하는 의미로 지난해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성과급 반납으로 마련한 공공 상생 연대기금 중 9000만 원을 경남지역 초등학교에 발전기금으로 기부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