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종합
음악의 도시 통영, 봄을 부른다통영국제음악제 29일~4월 7일 개최
‘운명’ 주제로 길거리 음악공연 등 풍부

통영시가 풍성한 음악행사로 벚꽃향기와 함께 아름다운 봄을 선사한다.

시는 오는 29일부터 내달 7일까지 ‘운명’을 주제로 통영국제음악제가 개최된다.
 
이번 통영국제음악제는 윤이상 선생님의 제자인 도시오 호소카와의 오페라 ‘바다에서 온 여인’, 루체른 심포니오케스트라, 로스 호메로스, 거장 첼리스트 미샤 마이스키의 욕지도 섬마을 아이들을 위한 스쿨콘서트, TIMF 아카데미 작곡 부문 마스터클라스 개최 등 통영 곳곳에서 음악관련 행사들이 봄을 알린다.

또, 23일부터 내달 7일까지 서피랑·명정동·통영시립박물관·윤이상기념공원·해저터널을 잇는 동선을 바탕으로 85개 팀이 100여 회 이상의 프린지공연을 펼쳐 통영을 찾는 시민과 관광객이 쉽게 통영 음악여행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유네스코 창의도시 간 상호프로젝트 일환으로 일본 가나자와 공연단이 오는 29일부터 내달 1일까지 봉숫골축제, 통영시립박물관, 윤이상기념관에서 프린지 공연을 할 예정이며, 마지막 날에는 통영 스탠포드호텔 연회장에서 통영시립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 시민들을 위한 패밀리 콘서트를 선보인다.

이외에도, 오는 5월부터 10월까지 거리의 악사들이 통영시내 곳곳에서 길거리 음악공연을 펼치는 등 통영이 매력적인 음악의 도시가 된다.

통영시 관계자는 “통영만의 색깔과 멋으로 연중 펼쳐지는 음악공연이 성황리에 치러질 수 있도록 모든 준비를 마치고 많은 음악애호가, 관광객과 시민을 기다리고 있다” 고 말했다.

한편, 통영시는 지난 1월 2019 소비자 선정 음악부문 최고의 브랜드 대상을 수여한 바 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