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경남창원산학융합원 스마트랩 수행기관 최종 선정전국 2개소 중 경남 1개소 선정
국비 25억 원 지원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는 산업현장에 근접한 산학융합지구내 스마트공장 통합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스마트랩 구축사업에 ‘경남창원산학융합원’(이하 산학융합원)이 최종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스마트랩은 스마트공장의 운영·설계·코디·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현장실습 교육 인프라다.

교육대상은 산업단지 인근 대학 재학(또는 졸업)생, 입주기업 재직자로 스마트공장에 대한 이론 및 실습 교육이 병행되며,이를 통해, 재학(또는 졸업)생은 스마트공장 구축(또는 희망) 기업에 취업과 재직자는 직무 전환(또는 재배치)이 가능하게 된다.

창원산학융합원은 3개 대학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능형 기계, 방산, 정밀기계, 메카트로닉스 등 창원국가산단의 특성을 살린 교육과정과 실증형 스마트랩 구축을 계획하고 있으며, 연내 500명 교육, 그 중 120명의 취업목표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재정지원 의지로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앞으로, 창원산학융합원은 국비 총 25억 원을 지원받아 이달 중 전담기관인 산단공과 사업수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내달부터 교과개설 운영, 스마트랩 구축을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지역의 경우 지난해까지 스마트공장 883개사가 구축 중이거나 완료됐으며,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매년 500개사씩 신규 구축해 총 2000개사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