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여름철 자연 재난 대비 재해취약지역 현장점검공무원을 현장에 배치 만조대비에 총력

통영시는 대조기 기간 침수 우심지역 현지 예찰활동 강화와 해안 저지대 재해취약지역 현장점검에 나섰다.

특히, 도로 교통 통제 및 관광객 주민대피, 침수 우려 차량 이동 조치 등을 위해 경찰서, 지역자율방재단, 해당 읍·면·동이 합동으로 현장에서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우려 지역에 대한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나섰다.

시는 해수면 상승으로 조수 간만의 차이가 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정량동, 서호동, 북신동 배수펌프장을 가동해 억류된 해수를 배출하고, 강구안, 정량동 철공 단지 주변은 유입된 해수로 인한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해 공무원을 현장에 배치해 만조 대비에 총력을 기울였다.

강석주 시장은 “현장을 방문해 주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대책을 수립하고 상가와 주택에 침수가 발생되지 않도록 시설물 관리와 교통정리, 주민 대피 조치 등 사전 예방조치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이명규 부시장은 만조 수위가 최고조 시간인 오전 한산대첩광장 앞 해안 도로를 시작으로 중앙동 강구안 문화마당 해안 도로를 차례로 방문해 현장 상황을 보고 받고 비상근무 중인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