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거제·울산 등 “위기지역 지정 연장해달라”수주 늘었으나 극복 까지 정부 지원 요구
25일 도청서 민·관합동조사단 실사…연장 결정

거제시를 비롯한 울산·군산 등은 조선산업 불황으로 지난 2015년부터 구조조정이 이어져 수많은 노동자들이 일터를 떠나면서 조선소 밀집지역의 경기 불황은 주민들에게 직격탄으로 돌아왔다.

조선업이 주력인 울산광역시와 거제, 전북 군산이 대표적인 예로 지난 2015년 말 18만6000명이던 국내 조선업 종사자 중 8만 명이 일자리를 잃으면서 ‘지역 경기 사상 최악’이라는 호칭이 붙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올해 들어 PC선(석유화학제품 운반선) 8척, 탱커 4척, 컨테이너선 5척, 가스선 2척 등 모두 10억 달러 이상을 수주했다는 희소식이 전해지면서 시민들은 경기회복에 반가운 희소식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현대미포조선도 수주 빈곤에서 벗어나 최근 아시아 지역 선사와 1200억 원 규모의 25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다.

잇따른 선박 수주는 국제적으로 선박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노후 컨테이너선을 대체하는 친환경 선박 수요가 늘어나는 수준이다.

지난해 정부가 울산과 거제, 군산 등 조선업이 몰려 있는 지역을 산업위기 대응 특별 지역과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해 사업주 고용유지지원, 직원훈련지원, 지역고용촉진지원 등 일정부분을 지원해왔다.

하지만 내달 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거제 등 지역주민들이 고용위기지역과 특별 업종을 연장해 줄 것으로 요구하고 있고 지자체도 정부에 연장을 신청한 상태다.

이는 수주가 다소 늘어나고 있지만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까지는 아직도 더 많은 시간과 고용위기지역의 침체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면서 정부에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 지역은 여전히 실업 증가, 인구 감소, 자영업자 폐쇄 등으로 고통을 겪고 있고 아파트 가격도 수도권과 달리 오히려 크게 떨어지면서 조선업 위기 지역의 고통은 현재 진행형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에게도 조선업 경기와 지역별 형편을 호소하면서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요청한 상태로 고용노동부는 25일 도청에서 민·관합동조사단 실사를 끝으로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결정할 예정이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