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해양수산 공무원 어업 현장 속으로

통영시는 해양수산 분야 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 중 근무기간이 짧아 어업현장 경험이 부족한 신규직원을 대상으로 수산업 현장을 보고, 듣고, 물으며 소통하는 어업현장 체험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멸치권현망수협을 시작으로 통영어업무선국과 굴수협, 멍게수협, 해수어류양식수협을 방문해 각 업종별 어업현황 및 실태소개와 업계의 당면 현안사업을 청취했다.

멸치권현망수협에서는 가공공장의 확충과 늘어나는 외국인 선원의 문제를 지적했으며, 수협중앙회 소속인 통영어업무선국에서는 24시간 무선을 통해 한건의 사고 없이 어선의 안전어업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멍게수협에서는 초매식을 시작으로 바다의 꽃이라는 멍게의 생산과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경주하고 있었다.

진근태 수산과장은 “어업현장 체험을 통해 각 업종별 수협과 수산관계 공무원들이 상호 정보교류를 통해 통영시 수산발전에 이바지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