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3년간 불법촬영 유포 당했다”…거제조선소 피해자 국민청원24회 걸쳐 55개 동영상 불법촬영…10차례 유포
“가해자가 최대한의 형량 받길 원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전 남자친구 A 씨에게 3년간 불법촬영 피해를 당했다고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거제도 조선소 성폭행 피해자입니다 제발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네이트판에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25살에 만나 3년간 진심으로 사랑했고 믿었던 첫 남자친구에게 큰 배신을 당했다”며 “거제도조선소 직장상사였던 A 씨가 자신을 몰래 찍어 여러 사람에게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가 게시한 기소장에 따르면, A 씨는 동의를 받지 않고 작성자의 나체를 24차례에 걸쳐 55개의 동영상으로 촬영했고, 그러한 불법촬영물 46개를 10차례나 유포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작성자는 “불법촬영물 유포 이후 너무나도 큰 정신적 충격을 받아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기소 이후 A 씨가 자꾸 합의를 요구하고 찾아오는 바람에 주거지도 완전히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가야했습니다”고 호소했다.

이어, “나를 몰래 찍은 모든 동영상을 찾기를 원했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수사관과 검사가 말했다”며 “게다가 동영상이나 촬영물을 찾더라도 피해자가 나인지 알아보기 힘든 동영상은 기소가 어렵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또, “법에서는 묵시적 동의도 동의라고 인정한다”면서 “카메라를 응시해 촬영 사실을 알았거나 하지 말라고 가리지 않으면 묵시적 동의가 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카메라로 촬영하거나 유포하는 범죄는 70%이상이 벌금형이다. 실형이 나오는 경우는 20%도 안되는데 그 중 대부분이 1년 이하의 징역이다”면서 “몰래카메라 촬영이나 유포는 5년 이하의 징역이다”고 설명했다.

작성자는 “검사가 인정한 A 씨의 범죄사실에 대해 최대한의 형량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합의 할 생각은 전혀 없으며 내가 바라는 것은 A가 합당한 처벌을 받는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3일 오후에 올라온 청와대 국민청원은 25일 오전 11시 기준 청원 1만9000여 명을 달성했다.

강미영  meee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