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시 도심하천은 쓰레기 처리장 수준”통영거제환경련, 시내 주요 하천 환경조사 결과 발표
오염이 시작되는 수월천상류 곳곳에 비닐, 생활용품, 건축폐기물들이 쌓여있다.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상임의장 이종우)는 세계 물의 날을 맞아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거제 시내 주요 하천 환경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환경련은 거제시내 주요 하천인 고현천, 수월천, 아주천 일대의 수질과 쓰레기 투기, 생태환경 전반을 조사했다.

조사결과 쓰레기는 생활쓰레기(61%), 산업용쓰레기(22%), 농업쓰레기(17%) 순으로 배출됐고 종류별로는 플라스틱(57%), 담배·종이(23%), 철재류(12%), 목재류(7%), 음식물(2%)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하천 상류지역에는 상류지역에는 농업활동 부산물인 비료포대, 폐비닐, 스티로폼 등이 많았으며, 인적이 드문 곳에서는 목재 등 산업폐기물, 주름관 및 호스 등 건축 폐기물이 집단으로 투기된 곳이 많았다.

특히, 모든 하천마다 생활하수, 분뇨 슬러지 등이 하수구를 통해 직접 유입돼 악취와 수질오염을 가중시키고 있고, 각종 생활쓰레기 투기가 심각한 상황으로 확인됐다.

이에 환경련은 “거제시는 오는 2022년까지 중앙하수처리장(2만4000톤), 장승포하수처리장(8000톤) 증설 계획을 원만히 추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시는 하천 오염 예방을 위한 장·단기적 대책과 정화활동 대책이 시급하며 이에 관련 부처와 민간단체가 함께 하천환경개선 및 오염 예방 대책 수립을 하라”고 촉구했다.

또, “하수방류구 실명제를 도입해 단속 및 계도활동을 강화해 관리자 책임을 명확히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련 관계자는 “이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하천 쓰레기 투기를 하지말고 자발적인 하천정화 활동에 나서야한다”며 “환경련은 표준화 된 서식을 활용해 깨끗한 하천 만들기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강미영  meeey@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