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주·정의당 단일후보로 여영국 승리“노회찬 민생정치 부활시키겠다”
민주·정의당 단일후보로 승리한 여영국 후보가 시민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25일 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 후보로 여영국 정의당 후보가 승리했다.

여 후보는 이날 단일화 여론조사 결과 발표 후 반송시장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창원시민 여러분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단일화 경쟁 상대였던 권민호 민주당 후보에게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오늘의 단일화는 민주당과 정의당 두 당만의 단일화가 아니다”며 “민생 개혁 발목 잡는 무능한 제1야당, 역사를 거꾸로 돌리는 자유한국당을 꺾으라는 창원시민들의 마음이 단일화 됐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여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가 고(故) 노회찬 전 의원 지역구에서 진행되는 만큼, ‘노회찬’을 수차례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이 진행된 반송시장을 두고 “지난해 그 뜨거웠던 여름, 노회찬 의원을 보내드리기 하루 전날 영정을 들고 찾았던 곳”이라며 “창원시민들께서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고 전하면서 “여영국을 통해 노회찬을 부활시켜드리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다짐이 현실이 되는 날까지 이제 9일 남았다”며 “시민의 명령 1호 단일화를 이행했다. 단일화를 통해 확인한 시민들의 뜨거운 열망을 그대로 받아 시민의 명령 2호, 본선 승리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또, “권영길과 노회찬을 선택한 민생정치 1번지 창원성산에서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가는 첫 걸음을 시작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창원의 변화는 대한민국 정치 변화 실용석이 됐다”라며 “여 후보가 진보단일 후보로서 대표성을 갖고 한국당을 꺾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심상정 의원 역시 시민과 권 후보에게 감사인사를 전한 뒤 “단일후보 여영국이 민주 개혁세력이 힘을 모아 한국당을 반드시 이기겠다”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