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소방서, 화재 시 무엇보다 대피가 먼저

통영소방서는 봄철 화재예방대책의 일환으로 화재 발생 시 인명 피해를 줄이기 위해 ‘선 대피, 후 신고’ 피난우선 패러다임 전환 집중 홍보에 나섰다.

피난우선 패러다임은 최근 발생한 대형 화재에서 대피가 늦어져 인명 피해로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피난을 우선으로 하는 안전의식을 통해 인명피해를 줄이고자 마련됐다.

이에 소방서는 유관기관 및 단체와 합동캠페인 실시, 대피우선 자위소방대 교육·훈련 지도, 비상구 바닥, 계단, 통로에 대형 픽토그램 표기 확산, 소방안전교육 시 피난우선 패러다임 홍보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화재 발생 시 무엇보다도 인명대피가 가장 중요한 만큼 피난을 우선으로 하는 패러다임이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