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부곡하와이 온천관광 활성화 최종보고회온천과 의료기술 융복합화 등 제시

창녕군은 군청 전자회의실에서 부곡하와이 온천관광 활성화 기본구상 및 타당성 분석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지난 2일 개최했다.

군은 부곡온천관광특구의 중심지인 부곡하와이의 재개발을 통해 지역랜드마크(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를 시행하고자 지난 2월 용역을 시작했으며, 지난달 중간보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추가 반영해 이번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게 됐다.

보고회는 한정우 창녕군수 주재로 용역수행기관인 (사)한국공공자치연구원 책임연구원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기본구상 및 타당성 분석 결과, 의견청취의 순으로 진행됐다.

보고회에서는 온천과 의료기술의 융복합화로 대체의료(정형외과·피부과), 안티에이징(테라피), 코스메틱스, 미용서비스 동반 성장 등이 미래발전방향으로 제시됐다.

부곡하와이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온천수 및 시설 차별성이 중요하며, 특히 온천과 의료기술의 융복합화를 통해 타 지역과 차별되는 치유·치료 온천관광으로의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용역보고회에서 제시된 최종용역 결과를 토대로 부곡하와이 정상화를 위해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공공자치연구원 정광석 박사는 경제타당성 분석결과 “오는 2023년까지 1170억 원을 투자하면 이율 7%를 적용하더라도 2033년이면 흑자전환이 가능하다”는 예측결과를 제시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