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가기술자격증 대여, 건설사 대표 등 22명 적발

종합건설업 면허를 유지하기 위해 국가기술자격증을 대여받아 사용한 6개 건설사 대표와 돈을 받고 자격증을 대여한 국가기술자격증 소지자 13명을 적발했다.
 
또, 자격증 대여에 알선한 3명 등 총 2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창원서부경찰서(서장 김상구)는 지난 2014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건축기사, 산업안전기사 등 국가기술자격증 소지자들로부터 자격증을 대여받아 사용한 서울·부산·경남·경북지역 6개 건설사 대표 6명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에게 한 해 200∼300만 원 상당의 자격증 대여료를 지급받는 조건으로 국가기술자격증을 대여한 13명과 이를 알선한 3명도 국가기술자격법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또, 경찰은 자격증 소지자들이 자격증을 대여해 주는 조건으로 건설사로부터 총 8150만 원 상당을 받고, 해당 건설사에 정상적으로 취업한 것으로 위장하기 위해 자신들의 명의로 개설된 통장도 건설사에 양도한 것으로 확인했다.

특히, 창원서부경찰서는 자격증을 불법 대여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6개월에 걸친 수사를 진행해 피의자들을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무자격 건설업체의 부실설계와 건축행위는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로 규정하고, 건설업계 전반에 자격증 대여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게획”이라고 말했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