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문재인 정부 현대중공업 정씨일가 하수인 전락”대우조선 노조, 상경 청와대 앞 집회서 규탄
"대우조선 매각저지 위한 범국민적 투쟁 시작"

대우조선 노조·시민단체·정치권이 대우조선 매각을 문재인 정부가 현대중공업 정씨 일가에 주는 특혜라고 주장하며 이를 저지해야 한다고 외쳤다.

재벌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3일 오전 11시 30분 청와대 앞에서 ‘현대중공업 정씨일가의 하수인으로 전락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했다.

대책위는 금속노조 대우조선 지회, 전국금속노조, 한국진보연대, 사회변혁노동자당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대우조선은 지난해 영업이익 1조200억 원에 달했지만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 인수에 지출하는 금액은 고작 6500억 원이다”며 “현대중공업 정씨 일가는 대우조선을 헐값에 합병하고 산업은행은 정씨일가를 통제할 최소한의 안전장치조차 스스로 포기한 셈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7년 현대중공업은 군산조선소를 폐쇄했다. 당시 2년 후 재가동을 약속했지만 감감무소식이다”며 “이윤을 위해 무차별 구조조정을 감행해온 현대중공업의 약속을 믿을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정씨일가는 대우조선이 보유한 기술과 건조능력이 탐날 뿐이다”며 “대우조선 원하청 노동자는 물론, 1400개에 달하는 대우조선 기자재 업체 노동자, 현대중공업 원하청 노동자들의 고용이 위기에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이들은 대우조선 매각을 철회하기 위해 “대우조선 매각 문제를 전국에 알릴 것이다”며 “토론회와 각계 연서명, 언론기고와 홍보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실사를 저지하겠다”며 “대책위는 실사저지를 위한 연대 현수막 전국 게재 운동, 오는 10일 영남 노동자 결의대회 연대 등 투쟁을 전개할 것이다”고 예고했다.

특히 “오는 5월 31일 현대중공업 임시 주주총회를 저지할 것이다”며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중간지주회사인 '한국조선해양' 출범 내용이 담긴 현대중공업의 임시주주총회를 막을 것이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와 관련 기관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며 “재벌개혁을 약속한 정부와 관련 기관에 법적 대응을 하는 등 투쟁을 할 것이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원식 기자  hws321@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원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