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세계시민사회자 모집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축제위원회가 내달 23일 LH 대강당에서 열리는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개막식과 26일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리는 폐막식에서 8개국의 세계민속예술가들을 소개할 세계 시민 사회자를 모집한다.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의 첫 시작을 화려하게 열 개막식에는 진주 시민 덧배기춤과 큰들의 시민 풍물 공연을 시작으로 일본, 터키, 필리핀, 러시아의 민속예술 공연단이 공연하며 폐막식에는 세계 시민 어린이 합창단과 몽골, 필리핀, 우즈베키스탄, 중국, 한국의 민속예술 공연단이 수준 높은 세계민속예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엔날레 주최 측은 “행사의 시작과 끝을 진주에 거주하는 세계 시민들과 함께 함으로써 시민들이 참여하고 즐기는 축제의 주인공이 되게 할 예정이다”며 “특히 비엔날레의 참가국 출신 진주 시민들이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향수를 달래고 고향 문화의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뜻 깊은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세계 시민 사회자 참여를 위해서는 이름, 국적, 간단한 자기소개와 함께 참여 동기를 적어 이메일 creativejinju@hanmail.net)로 신청하면 된다.

지난해 세계민속예술 프리비엔날레의 성공적 개최에 이어 올해 처음 열리게 될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는 진주가 유네스코 창의도시들의 문화예술 교류의 국제적 플랫폼이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는 개막식과 폐막식 외에도 진주의 문화소외지역을 찾아가 세계민속예술을 공연하는 세계민속예술택배, 세계민속예술 퍼레이드, 세계민속예술 갈라공연 등 풍성한 행사가 준비돼 있다. 

진주시는 ‘올해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국내 선정 발표심사’에서 공예 및 민속예술 분야 국내 추천 도시로 선정됐으며, 이후 오는 6월 유네스코 본부에 창의도시 가입 신청서 제출 및 본 심사를 거쳐 12월에 유네스코 창의도시 선정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풍부한 전통문화 유산을 지닌 진주는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 개최로 민속예술의 국제적 교류를 넓히고 있고, 시민들과 지역 예술인들의 관심과 참여도 점점 확대되고 있어 유네스코 창의도시 가입 전망이 더욱더 밝아지고 있다.  

한편, 진주세계민속예술비엔날레2019는 진주창의산업진흥회가 주최하고 진주시가 후원하는 행사이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