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녕
창녕군, 야생방사할 우포따오기 먹이 걱정 NO그린창녕21추진협의회 우포늪 미꾸라지 방류

창녕군은 9일, 그린창녕21추진협의회(회장 신은숙)가 따오기복원센터 인근 논습지에서 한정우 군수와 박상재 군의회의장, 부곡초등학교 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포늪 따오기 야생방사에 대비해 미꾸라지 350㎏을 방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야생 방사할 따오기는 창녕군이 전국 어느 연구기관이나 대학의 지원 없이 순수한 지자체의 의지와 노력만으로 복원에 성공해 지방행정의 롤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행사는 올해 상반기에 예정된 따오기의 야생방사를 앞두고 방사된 따오기가 자연에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풍부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건강한 늪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기획됐다.

방류된 미꾸라지가 논습지에서 바로 적응하는 모습을 보며 행사참여자들이 환호를 보낸 가운데, 우포늪 생태계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어 따오기가 우포늪 하늘을 훨훨 비상하는 창녕군의 꿈이 영글어 가고 있다.

한정우 군수는 “앞으로도 따오기 서식지 보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토종어류 방류사업 등을 실시하겠다”며, “따오기의 성공적인 야생방사를 기원하고 모두가 행복한 창녕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우포늪 인근 토지를 매입해 논습지를 조성해 우포늪 텃새와 겨울철새들에게 훌륭한 서식지가 되고 있어 우포늪 주변이 새들의 천국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동원 기자  dw-woo7330@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