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도내 택시 기본요금 11일부터 500원 인상된다창원, 진주, 통영 등 지역 2800원에서 3300원으로
거제·밀양은 12일부터…군 지역은 5월 중 시행

도내지역 택시요금이 6년 만인 11일부터 오른다.

9일 경남도에 따르면 택시 기본요굼 2km 기준 2800원에서 3300원으로 500원 인상되고, 거리요금은 143m당 100원에서 133m당 100원으로 단축했다. 시간요금(15km/h 이하 운행 시)은 34초당 100원으로 변동이 없다.

또한, 시계외할증은 기존보다 10% 증가된 30%, 심야할증은 현행과 같도록 20%를 적용하고, 복합할증은 지역마다 운행여건이 다른 점을 감안해 시·군별 실정에 맞게 자율 조정 시행된다.

경남도는 이번 택시 운임요율 적용을 위해 지난달 11일 경남도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했으며, 오는 11일 이후부터 시·군에 적용하도록 지침을 시달했다.

다만, 시·군별로 택시요금 인상 시행일은 다소 차이가 있다. 창원, 진주, 통영, 사천, 김해, 양산의 경우, 오는 11일 오전 4시부터 인상되고, 밀양은 12일 오전 4시, 거제는 12일 밤 12시부터 인상된다.

도내 군 지역의 경우, 현재 인상 시기에 대해 택시업계와 의견조율 중으로, 빠르면 내달 중 시행될 예정이다.

시행일이 시·군별로 차이가 나는 이유는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운임·요율 조정요령에 ‘신고수리 10일 이후’ 시행되도록 규정돼 있고, 신고수리 권한 개별 시·군에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군 지역의 경우, 복합할증(운행수요가 적은 읍·면지역 이동 시 공차운행 보상을 위해 지난 1995년 도입된 할증제도로, 지역실정에 따라 시·군에서 자율 조정) 요금에 대한 문제로 현재 시기를 조정 중에 있으며, 시·군별 택시요금은 해당 시·군 담당부서로 문의해야 정확하게 알 수 있다.

경남도는 택시요금 인상이 6년 만에 이뤄진 점을 감안, 요금인상 시행으로 인해 택시업계와 도민에게 불편이 없도록 후속조치 이행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요금인상으로 인해 운전자와 승객 간의 분쟁소지를 줄이고자 한 달간 승객이 볼 수 있도록 택시내부에 요금인상안내문을 게시하도록 하고, 조정요금이 택시미터기에 반영되기 전까지는 시·군으로부터 승인받은 요금환산조견표에 따라 요금을 수수하도록 했다.

박환기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택시요금 인상 시행으로 도민에게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택시업계도 택시가 도민에게 사랑 받는 교통수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승객 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