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웅상지역 세무행정 획기적 개선전국최초 ‘국세·지방세 통합민원실’ 개소
제증명 발급·사업자등록 등 원스톱 처리

양산시가 웅상출장소에 전국 최초로 ‘국세·지방세 통합민원실’을 확대 설치하면서 동부양산 지역 세무행정서비스가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양산시는 동부양산지역인 웅상출장소 내에 양산세무서 웅상민원실을 설치하고 10일 개소해 본격 업무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웅상민원실 개소는 양산시를 비롯해 서형수 국회의원, 서진부 양산시의회 의장 등 지역 정치인들의 많은 관심과 노력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웅상민원실 개소로 동부양산에 거주하던 약 10만여 명의 납세자가 국세등 민원업무를 보기위해 양산세무서에 찾아 처리했던 사업자등록, 휴폐업 신고, 각종 제증명 발급, 각종 국세관련 업무를 웅상출장소 한곳을 방문해 지방세업무와 같이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이는 행정안전부 지방세정책과에서 추진 중인 ‘국세·지방세 통합민원실 확대 설치’와 관련된 전국 최초의 개소 사례로 전국자치단체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웅상출장소 관계자는 “국세·지방세업무, 법인민원, 여권 발급 등을 이제 웅상출장소내에서 원스톱으로 업무를 볼 수 있어 불편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시민이 감동하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 높은 민원서비스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규익 기자  jgi@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