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총선정국으로 들어가는 경남 투명한 공천이 관건이다

제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이전의 총선처럼 내년 총선에서도 수많은 변수가 작용할 전망이어서 그 풍향을 예측하기가 쉽지 않다. 경남은 현재 16개 선거구 중 12석을 가진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3석 그리고 1석을 기지고 있는 정의당의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큰 틀에서 보면 자유한국당의 ‘보수 텃밭 사수’냐,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진보 정당들의 ‘외연 확장이냐’의 싸움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못지않게 중요한 변수가 공천 과정의 투명성이다. 경남 지역은 이른바 보수당의 텃밭이다. 그러나 ‘깃발만 꽂아도 당선된다’는 안이한 생각에서 악수를 뒀다가 민심의 역풍을 맞게된다. 지난 미니 보선에서 민주당은 단일화로 표를 몰아준 창원 성산에서 504표 차로 ‘신승’했고, 한국당은 ‘안마당’인 통영·고성에서 35.9%를 얻은 민주당 후보의 약진을 지켜봤다. 현재 보수층의 지지율이 탄탄하다지만 다가올 21대 총선에서도 후보자 공천을 잘못했다간 지역 유권자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다. 한국당은 역대 선거에서 이미 확인했을 것이다. 그만큼 경남지역 공천이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얘기이다. 경남지역 현역 국회의원이 다수 포진해 있는 민주당과 정의당 등도 마찬가지다. 공천의 투명성 확보와 참신한 인물을 발탁하느냐 여부가 당의 운명을 좌우할 것이다. 내년 총선도 적잖은 변수가 작용할 터이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민심이다. 내년 총선 결과를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경남지역 16개 지역구별 출마 예상자들은 이미 출전 채비를 하고 있는데 이번 총선 유권자들의 선택은 어렵기만 하다. 내년 총선에서 인적 쇄신과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수성하려는 의원들과 신예들의 자리다툼이 치열하게 전개될 소지가 크다. 최근 갤럽 여론조사에서  울산포함 PK 지역 주민 48%가 새 인물 교체를 원하고 있다. 내년 총선에서는 의원들의 자질과 능력을 객관적인 잣대를 갖고 제대로 평가를 해보자는 분위기 확산만은 분명하다. 각 정당은 민생을 위하는 마음으로 선거전략이 유권자 눈높이로 수정해야 한다. 민심은 항상 선거를 통해 이를 응징해 왔다. 내년 총선에 임하는 각 정당이나 입지자들이 뼛속 깊이 새겨야 할 교훈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