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성동조선 3차 매각 공고…이번엔 성공하나창원지법, 6월 13일까지 인수제안서 접수
900여 명이 근무했던 성동조선해양의 메인야드 모습.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중견조선업체 성동조선해양이 15일 3차 회사 매각 공고를 냈다.

공개경쟁입찰방식으로 오는 6월 13일까지 창원지법 파산부에서 인수제안서를 받는다. 2차 매각 공고 때와 마찬가지로 통영시 광도면 황리에 있는 조선소 전체(1∼3 야드)에 대한 일괄매각과 함께 분할 매각도 허용한다.

법원은 올해 초까지 성동조선해양 매각을 두 차례 시도했으나 인수제안서 내용을 평가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다.

지난해 하반기 1차 공고 때는 조선소 자산 전체를 일괄매각하려 했지만 1곳도 응하지 않았으며, 올해 초 2차 입찰에는 분할 매각을 허용해 3개 컨소시엄이 응찰했다.

그러나 인수자금 조달 문제가 걸림돌로 작용해 또다시 유찰되면서 이번에 3차 매각 공고를 냈다.

성동조선은 지난 2004년 초 선박 건조 시장에 뛰어든 중견조선소로 2009년 수주잔량(CGT) 기준 세계 10위권 조선소로 급성장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파생상품 거래손실 등으로 유동성이 부족해지고 수주 취소, 신규수주 부진 등이 잇따르면서 지난 2010년 4월 채권단 관리, 지난해 3월 법원에 기업회생을 신청한 중견조선소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