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소량지구 붕괴위험지역 정비공사 주민설명회사업추진 방향 설명…주민 관심도 높아
소량지구 급경사지 정비공사 주민설명회.

남해군이 상주면 소량지구에서 추진 중인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공사의 본격 시행에 앞서 소량·두모마을에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군은 주민 20여 명이 참석한 주민설명회를 통해 용역업체 소개와 함께 사업추진 방향을 설명했으며, 공사 및 토지 보상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활발하게 진행됐다.

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불편사항이 없도록 철저히 시공하겠다”며, “사업을 통해 자연재해로부터 주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량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공사는 총 사업비 약 18억 원(국비 9억)을 투입되는 사업으로 지난 1월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했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