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도서민 위한 해양수산행정 강화한다도서 해양쓰레기 운반선 및 연료 운반선 건조 등 본격 시작

통영시는 도서민들의 생활 편의를 도모하고 보다 깨끗한 해양환경 조성을 위해 해양쓰레기 운반선 및 연료 운반선 건조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건조하는 선박은 해양쓰레기 운반선(50톤) 1척과 연료 운반선(100톤) 1척이다.

해양쓰레기 운반선은 그동안 수차례 중앙정부에 건의한 끝에 지난 1월 28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최종 사업 확정을 받아 국비 15억 원, 지방비 15억 원 등 30억 원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 말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이 선박이 건조되면 그동안 수시로 임차해서 운영하던 도서지역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뿐만 아니라 FDA 지정해역의 화장실 분뇨수거, 적조발생 시 황토 및 어류 폐사체 운반, 도서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운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하게 되며, 신규 취항에 따른 인력채용 등으로 고용창출과 그동안 임차료 등으로 지급되던 3~4억 원 정도의 예산을 상당부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해양오염의 주범이라고 할 수 있는 폐플라스틱 부표를 적기에 수거 처리 함으로써 미세플라스틱 발생 저감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여 진다.

연료 운반선은 지난해 6월 행정안전부의 연료 운반선 건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 원, 지방비 10억 원 등 20억 원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 10월 취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선박이 취항하면 지역 내 29개 도서의 연료(LPG·면세유·휘발유 등)뿐만 아니라 영농자재 운반, 생필품 운반 등 섬주민들의 생활환경 편의 지원에도 적극 활용하게 된다.

앞으로 해양관리에 대한 수요가 점점 증가 추세에 있고, 도서민들의 연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서는 꼭 필요한 사업들이라 통영시도 어렵게 중앙정부로부터 확보한 예산이다. 한산면의 경우 연료공급 선박이 노후돼 조만간 운항이 중단될 위기에 있어 사업의 시급성도 대두되고 있다.

한편, 통영시는 내구연수 20년을 경과한 어업지도선 대체선박 건조를 위해 행정절차에 착수했다. 현재 운항중인 어업지도선 경남 237호는 지난 1996년에 건조돼 선령이 23년이나 됐으며, 현재 시가 보유한 행정선 중 가장 노후됐다.
또한, 26톤 규모의 중소형 선박으로 소매물도, 홍도 등 먼바다의 관할구역 운항 시에는 안전 등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 수차례 제기됐다.

따라서, 통영시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은 570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고, 도서 및 수산행정에 대한 수요가 날로 증가함에 따라 오는 2021년까지 도비 및 시비 등 5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50톤 규모의 대체 어업지도선 한척을 건조한다.

대체 어업지도선이 취항하면 보다 빠르게 각종 도서 및 수산민원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고, 도서지역 산불 등 각종 재난 및 해난사고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