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진주 아파트서 방화 후 흉기 난동…5명 사망·13명 부상

진주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오전 4시 30분께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자신의 집에서 A 씨(42)가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A 씨가 휘두른 흉기에 B 양(12) 등 5명이 숨지고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어 급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8명은 화재로 발생한 연기를 들이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 씨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20여 분간 대치 끝에 현장에서 검거된 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진술을 거부한 채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다.

범행 당시 A 씨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찰은 A 씨의 정신병력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경남경찰청 2부장이 현장 지휘를 맡았으며, 진주경찰서장이 이 사건 수사 TF팀 총괄을 맡아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범행 경위 등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며 “다수 피해자가 발생한 만큼 피해자보호전담요원을 투입해 피해자 보호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