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창원·김해·산청 특산물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산청 곶감과 딸기·창원 단감·김해 수돗물

지리산 산청곶감과 딸기와 창원단감, 김해 수돗물 ‘찬새미’가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2019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브랜드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지리산 산청곶감’은 지방자치단체 지역특산물 곶감 분야에서 4년 연속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선정됐다.

설문조사 결과 지리산 산청곶감은 수도권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나타내며 최고의 명성을 얻고 있다.
브랜드 최초 상기도, 인지도, 차별화, 신뢰도, 리더십, 품질, 충성도 등 7개 항목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최적의 환경에서 자라난 산청곶감은 높은 당도와 차진 식감으로 예부터 고종황제 진상품, 엘리자베스 여왕 선물 등 전국 최고의 명품 곶감으로 인정받고 있다.

또, 산청군은 곶감분야 전국 최초로 지리적 표시등록을 완료하고 생산시설의 현대화를 통해 안전한 곶감 생산을 지원하며 매년 산청곶감축제를 개최해 브랜드 인지도 향상과 곶감산업 발전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3년 연속 딸기 분야 대상으로 선정된 산청딸기는 800여 농가가 406ha 면적에서 1만6500메트릭톤(M/T)을 생산, 연간 820억 원의 고소득을 올리고 있는 군의 효자작물이다.

감 브랜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창원단감은 이번 브랜드 대전에서 인지도, 품질, 선호도, 만족도, 신뢰도 등 7가지 평가항목 모든 부분에서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얻었다.

창원시는 단감 재배면적 1930ha로 연간 4만여 톤의 단감을 생산하고 있는 명실상부 전국 제일의 단감 생산지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창원단감을 캐나다 등 6개국에 수출해 세계인이 먹는 과일로 단감의 우수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한편, 대표 브랜드 첫 수돗물 분야 대상을 두고 전국 6개 지자체가 본선 경쟁을 벌여 전 국민을 대상으로 브랜드 차별화, 신뢰도, 품질 등 7개 평가항목을 평가한 결과 김해 ‘찬새미’가 전 항목에서 압도적으로 1등을 차지했다.

찬새미는 지난 2012년 전국 공모로 탄생한 김해시 수돗물 브랜드이다.

김해시는 각종 축제행사가 있을 때마다 수돗물 우수성을 홍보하고 전국 최초 실시간 수질정보를 알려주는 스마트 수돗물 음수기를 도입하는 등 수돗물 인식 개선에 노력했다.

강태준 기자  kt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