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상대 남명학연구소, 전통선비마을 학술대회 열어진주시 수곡면 사곡마을의 역사와 문화

국립 경상대학교 경남문화연구원 남명학연구소(소장 이상필 한문학과 교수)는 오는 2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남명학관 남명홀에서 ‘진주 사곡마을의 역사와 문화’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대회는 남명학연구소가 경남지역 전통선비마을 연구를 진행한 이래로 산청 단계마을(2015), 함양 개평마을(2016), 지수 승산마을(2017), 하동 안계마을(2018)에 이은 다섯 번째 기획이다.
향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경남지역의 학문적·문화적 정체성을 찾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방송인이자 1990년대 통기타 가수로 널리 알려진 임백천 씨의 노래공연도 기획돼 있어, 짧지만 옛날을 추억할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모두 7명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진주 수곡면 사곡마을은 남명학파 연원가인 진양하씨(晉陽河氏) 송정(松亭) 하수일(河受一) 가문이 세거한 전통 선비마을로, 송정 외에 각재(覺齋) 하항(河沆)·석계(石溪) 하세희(河世熙)·회봉(晦峰) 하겸진(河謙鎭)에 이르기까지 남명학통을 계승한 핵심 인물이 배출된 곳이다.

경상대학교 남명학연구소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사곡마을의 인문환경과 고문헌을 비롯해 하씨문중의 대표적 인물 5명을 함께 살필 예정이며, 향후 두 차례의 학술대회를 더 개최해 20세기까지 문집을 남긴 12명의 인물을 학계에 소개해 지속적 연구의 토대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