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아파트 방화·살해사건 용의자, 주민과 층간소음 갈등살인범 평소 이상행동으로 ‘공포의 대상’… 과거 정신분열증
참혹했던 진주 아파트 방화…주민들 피투성이로 쓰러져
진주 방화·흉기난동 범인, 오물 투척 등 이웃주민 괴롭혀
17일 오전 4시 30분께 경남 진주시 진주가좌 3차주공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안 모 씨가 진술녹화실에서 나오고 있다.

17일 오전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방화·살해 사건의 용의자가 최근 층간소음 문제로 주민들과 갈등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져 범행 동기가 층간소음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이번 사건으로 숨진 최 모(18·여) 양은 용의자인 안 모(42) 씨의 윗층에 살던 주민으로 사건 당일에도 층간소음 문제로 안 씨와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양은 이날 오전 2층 복도에서 흉기에 찔려 숨졌는데, 사건 발생 당시 안 씨가 계단까지 뒤따라와 흉기로 잔인하게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이 흉기에 찔려 숨졌고, 일부는 아파트 1층 계단과 입구에서 변을 당했다. 또, 일각에서는 피해자 대부분이 여성인 점을 감안해 용의자 안 씨가 여성을 주 공격 대상으로 삼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로 숨진 아파트 주민 5명 중 여성은 이 모(56·여) 씨, 김 모(64·여) 씨, 최 모(18·여) 양, 금 모(11·여) 양 등 4명이었고, 남성은 황 모(74) 씨 등 1명이었다.

흉기 난동으로 크게 다친 중상자는 차 모(41·여) 씨, 강 모(53·여) 씨, 김 모(72·여) 씨, 조 모(31·여) 씨 등 4명이 여성, 남성은 정 모(29) 씨 등 1명으로 사상자 10명 중 8명이 여성이었다.

이로 인해 용의자 안 모 씨가 범행을 계획할 당시 여성들을 특정해 범행을 계획한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용의자 안 씨는 지난 2015년 12월께 보증금 1800만 원에 월세 9만여 원을 내는 현재 아파트로 입주했으며 2016년 12월 소득이 발생하면서 기초생활수급이 일시 중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7년 9월 기초생활수급자를 재신청했고, 지난해 12월 진주의 한 자활센터에서 진행한 자활사업에 10일 가량 참여해 30여만 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 씨가 특별한 직업 없이 경제적으로 궁핍한 생활을 해왔으며, 과거 정신분열증(조현병) 전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안 모(43) 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에서 대피하는 이웃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안 씨가 불을 지른 아파트 모습.

“살려 달라 고함을 치고 있었다. 계단에 올라가니 사람들이 피투성이로 쓰러져 있고, 피가 흥건했다”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르고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진 아파트의 경비원이 참혹했던 현장을 설명했다.

이후 안 씨는 불을 피해 대피하는 아파트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A(12) 양 등 5명이 숨졌다.
또, 2명이 중상, 4명이 경상을 입었다. 7명은 연기를 흡입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건 현장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던 경비원 권 모(70) 씨는 “아줌마가 ‘사람 살려’라고 고함을 치고 있었다. 계단에 올라가니까 사람이 2명이 피투성이로 쓰러져 있고, 피가 흥건했다”고 몸서리를 쳤다.

그러면서 “더 갈 수 없어서 뒤로 가보니 연기가 쏟아져 119에 신고하니까 방금 출발했다고 들었다”며 “비명소리가 나고 ‘펑’ 터지는 소리도 났고 난리였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그는 “1층에서 2층 계단 사이에 (사람들이)쓰러져 있었다. 조금 있으니 바로 실려갔다”고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이 아파트에 10여 년 지내왔다는 40대 여성은 “창문으로 소방차 소리가 크게 들려 (4층 보다)위층에서 내려왔다”며 “우리는 경찰 출동 이후 내려와 그나마 살았다. 초기에 대피한 5층에 지내는 주민들이 제일 심하게 다쳤다”고 한숨을 쉬었다.

여성은 “경찰에 잡혀갈 때 그 남자 모습을 봤는데, 모자와 안경을 쓰고 야윈 체격이었다”며 “잡혀가면서도 ‘다 죽였다’라고 했는지 ‘다 죽인다’라고 했는지 고함을 질러댔다”며 몸을 떨었다.

진주가좌 주공 3차 아파트 참극을 일으킨 안 모 씨는 평소 욕설과 주민 괴롭힘 등을 일삼아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아파트에 3년 전에 이사를 와 살고 있는 안 씨는 이웃주민들과 잦은 시비와 욕설이 심했던 것으로 주민들은 전했다.

윗층에 살고 있는 한 피해자 가족은 “2년 전 소음을 일으킨다고해 혹시 아이 때문인가 생각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하기도 했다”며 “안 씨가 이사를 오면서 ‘윗층에서 벌레를 뿌려 몸이 가려워 못 살겠다’며 엉뚱한 이야기를 하며 괴롭혔다”고 말했다.

안 씨의 이같은 행동은 비오는 날이면 더욱 심했다. 심지어 안 씨는 아파트 입구에서 출근길 이웃 주민에게 계란을 던지는가 하면 귀갓길 집까지 뒤따라와 문을 두드리며 소란을 피우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오물과 쓰레기를 현관문에 던지는 등 행패를 부려 수차례 말싸움을 벌이기도해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을 빚기도 했다.

아파트 내 팔각정에서 할머니들이 모여 있으면 찾아가서 할머니들에게 마구 욕설을 하며 괴롭혀 주민들이 대책을 호소하며 아파트 관리실에 수차례 민원을 넣기도 했다.

안 씨의 이같은 행동에 한 이웃주민은 경찰에 수차례 신고를 했지만 소용이 없어 하는 수 없이 사비를 들여 지난 지난달 초 현관앞에 CCTV를 달았다.

CCTV영상에는 안 씨가 아파트 현관문을 두드리며 소란을 피우고 쓰레기를 던지는 행동의 영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이런 안 씨의 이상행동으로 이미 아파트 주민들에게는 안 씨는 ‘공포의 대상’이었다. 현장에서 붙잡힌 안씨는 “임금체불 때문에 그랬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고 보고 있다.

안 씨가 앞서 조현병을 앓았던 것으로 확인돼, 경찰은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집중 수사하고 있다.

방화범 안 씨가 체불임금에 불만을 품고 방화한 아파트 현장 모습.

 / 특별취재팀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