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특별기고
방향지시등 켜기,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입니다
고성경찰서 신수진 교통관리계 경사

경찰청에서는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방향지시등(깜빡이) 사용을 확산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깜빡이 켜기 운동’을 집중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깜빡이는 차의 진행방향을 다른 차량과 보행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며 교통안전을 위한 필수적인 장치로서, 운전자가 깜빡이를 켜지 않거나 켜자마자 갑자기 방향을 바꾸게 되면 대형 교통사고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위반 시 도로교통법 38조1항 제차 신호조작 불이행으로 범칙금 3만 원을 부과하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공익신고 건수는 91만7173건이며 깜빡이 미점등은 15만8762건으로 전체의 17.3%를 차지하며, 교통사고 예방에 큰 효과가 있는 것과는 달리 실제 도로 이용자인 운전자들의 깜빡이 점등률은 매우 낮은 수준이다.

운전자의 76%가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끼어드는 것에서 가장 큰 분노를 느끼며, 20% 정도는 보복운전 충동을 느꼈다는 언론기사를 접할 때 방향지시등(깜빡이) 켜기, 이제는 배려가 아닌 의무다.

운전자가 지켜야 할 기본 안전수칙인 ‘깜빡이 켜기’ 운동을 통해 작은 법규 준수가 교통안전으로 이어진다는 것을 인식하고 배려하는 교통안전 문화를 넘어, 우리 사회 전반의 필수적인 교통문화로 확산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