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진주
<진주 모 아파트 묻지마 방화·살인>
‘진주 방화·살인’ 경찰 “범인 계획범죄 가능성 높다”
“2~3개월 전 미리 흉기 구입… 범행 당일 휘발유 준비”
진주경찰서 정천운 형사과장이 진주 모 아파트 방화 살인 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지난 17일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범인 안 모(42)씨는 우발적인 감정에 의한 것이 아니라 사전에 미리 계획을 하고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했다.

진주경찰서 정천운 형사과장은 18일 오후 경찰서 4층 강당에서 브리핑을 열고 “안 씨의 범행 전후 동선을 살펴볼 때 우발적이라는 표현이 어울리지 않고 미리 준비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아파트 1층 엘리베이터 안과 복도가 촬영된 CCTV를 분석한 결과, 사고당일인 지난 17일 오전 0시 51분쯤 안 씨가 흰색 말 통을 들고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안 씨는 오전 1시 23분쯤 인근 셀프주요소에서 휘발유를 구입하고 1시 50분쯤 휘발유 통을 들고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날 오전 4시 25분쯤 안 씨는 이 아파트 406호 자신의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신문지에 불을 붙여 던져 방화했다.

안 씨는 불을 피해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흉기 역시 사전에 구입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경찰은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다.

흉기에 찔린 10대 여성 2명 등 5명은 숨지고, 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연기흡입과 정신불안 등으로 다른 주민 9명도 병원으로 옮겨졌다.

정 과장은 “조사과정해서 진술한 것은 아니지만 안 씨가 프로파일러와의 면담에서 ‘흉기를 2~3개월 전에 준비했다’고 말했다”면서 “안 씨 집이 전소돼 다른 흉기도 미리 구입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