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꿈을 향한 거제의 여정’ 경남도민체육대회 19일 거제서 ‘팡파르’19일~22일 도내 선수·임원 등 2만여 명 참가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 구호로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19일부터 22일까지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도민체전 개막식이 열리는 거제시 종합운동장 입구에 세워진 꽃탑.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거제시 종합운동장 등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18개 시·군 선수와 임원 등 모두 2만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경남도민체육대회 구호는 ‘비상하자 희망경남, 도약하자 평화거제’로 정했다. 표어는 ‘I ♥ 경남체전, WE ♥ 평화거제’가 선정됐다.

이번 경남도체는 육상, 수영, 축구, 야구 등 정식 종목 25개, 시범 종목 2개(산악·바둑), 전시 종목 1개(족구) 등 모두 28개 경기가 열린다.

거제시에서는 지난 2006년(제45회)과 2012년(제51회)에 이어 세 번째 경남도민체육대회를 치른다.

시는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를 알리는 평화체전, 조선 산업과 해양관광 자원을 활용한 경제체전, 350만 도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는 화합체전을 목표로 정하고 성공적으로 대회를 치르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19일부터 22일까지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도민체전 개막식이 열리는 거제시 종합운동장.

범시민적 자율분위기 조성과 대회추진사항 협조와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달 25일 유관기관과 사회단체, 체육회 임원 등으로 270명의 준비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성공개최를 위한 결의를 다졌다.

성화는 19일 김해 구지봉에서 채화돼 거제시 일원을 지나 오후 6시 30분 거제종합운동장에 도착한다.
이에 앞서 오후 6시부터는 실내체육관에서 환영 리셉션이 열린다.

이날 개회식 주제는 ‘꿈의 여정’이다.

식전행사는 오후 6시부터 세대를 이어온 거제의 도전정신과 꿈을 그린 거제의 꿈, 공식행사는 거제의 꿈을 싣고 미래를 향해 달리는 꿈의 열차 등이 첨단 영상 등과 함께 진행된다.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가 19일부터 22일까지 거제시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도민체전 개막식이 열리는 거제시 종합운동장 입구.

이날 개막식에는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돼 지난 17일 오후 보석이 허가돼 석방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첫 공식일정으로 참석한다.

식후 행사는 꿈의 여정을 축하하는 드림콘서트(축하공연)가 저녁 8시부터 진행된다.
축하공연에는 히든싱어·신유·골든차일드·우주소녀 등이 출연한다.

변광용 거제시장은 “제58회 경남도민체육대회를 통해 거제시의 재도약의 기회를 마련하고, 세계로 가는 평화의 도시 거제,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비전아래 350만 경남도민의 자긍심을 높이고 화합과 단결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도민체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 시장은 이어, “경남도내 모든 선수단과 임원들이 거제에서 편안하게 경기하고 쉴 수 있도록 돕겠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거제를 찾아 거제의 봄을 생생하게 느껴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개회식 어떻게 열리나 ‘하이라이트’

KTX가 증강현실(AR)로 성화점화 한다

선수단, 중앙무대로 입장…성화 점화는 증강현실(AR) 선보여

경남도민체전은 선수들의 경기력 및 경기결과도 중요하지만, 개막식 또한 경남도민과 거제시민을 비롯해 참가 임원·선수단의 관심을 갖게한다.

이번 개회식은 선수단이 중앙 무대를 통해 입장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선수단이 등장할 때 영상과 멀티미디어가 종합된 퍼포먼스가 선보인다.

보통 개회식에 입장한 선수들이 마칠 때까지 운동장에 서 있는 불편함을 줄여주기 위해, 이번 개회식에는 선수들이 의자에 앉아 개회식을 관람하는 새로운 모습도 볼 수 있다.

특히 개회식의 하이라이트인 성화 점화는, 현실에 존재하는 이미지에 가상 이미지를 겹쳐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인 증강현실(AR)을 선보인다.

서부경남의 획기적인 변화와 발전을 가져올 서부경남KTX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축하하며 조속한 KTX 착공을 염원하는 뜻에서, 성화 최종 주자가 개회식장에 들어오면 KTX(AR)가 영상으로 스타디움을 휘감으며 성화대에 불을 붙이는 독특한 점화가 이뤄진다.

경남도내 18개 지자체장이 참여하는 축하 퍼포먼스도 새로운 방식이 도입돼 터치버튼을 누르면 대형 손이 올라오고, 손 위에 지구가 올라오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갖게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