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건·사고
통영해경, 양식장 관리선 전복…전원 구조

지난 19일 오전 9시 57분께 통영시 욕지면 욕지방파제 앞 600m 해상에서 14톤 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는 통영선적 양식장 관리선 경성호(14톤·통영선적·승선원 5명(외국인 4명·한국인 1명))가 항해 중 원인 미상으로 전복 돼 있는 것을 인근에서 조업중인 현재호(1.83톤) 선장이 발견해 통영해경 상황실로 신고했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6척, 구조대 6명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으며, 승선원 5명은 인근에서 조업 중인 어선들에 전원 구조했다.

통영해경은 전복선박에 대해 안전조치 후 오염방지를 위해 에어밴트를 봉쇄하고 전복 선박 선장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김성호 기자  kallsh@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