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친구야 잘가, 이제 더 이상 무서워하지마”최연소 희생자 운구차 학교 찾아 친구들과 작별 인사
진주방화-희생자 합동 영결식을 마친 후 희생자 금모(12)양이 생전 다녔던 초등학교에서 친구들과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으로 희생된 금 모(12)양은 23일 운구차로 마지막 등굣길에 올랐다.

진주한일병원장례식장에서 합동영결식을 마친 금 양은 빈소를 나와 운구차를 타고 친구들과 선생님들께 마지막 작별인사를 하기 위해 다니던 학교를 찾았다.

금 양의 학교친구들과 선생님들은 금 양의 마지막 가는길을 배웅하기 위해 학교 입구에서 금 양을 맞이 했다.

학교 입구에 줄을 서서 기다리던 학생들은 장난기 하나 없이 무거운 침묵속에 금 양이 오기를 기다렸다.
곧이어 금 양을 태운 운구차가 도착하자 50여 명의 학생들과 선생님들을 이내 눈시울을 붉혔다.

학교 정문에서 기다리던 친구들과 선생님들을 뒤로하고 학교 운동장을 들어선 운구차는 평소 금 양이 마음껏 뛰어 놀았던 학교 운동장을 한바퀴 돌았다.

그리고 금 양 영정이 언니의 품에 안겨 운구차에서 내리자 학생들과 선생님들은 눈물을 보였고 평소 같이 지내던 친구들은 금 양의 영정 사진을 마주하자 울음을 터트렸다.

금 양의 친구들은 옆에 있던 친구들과 부둥켜 안은채 오열하며 “친구야 잘가”라며 금 양의 마지막 가는 길을 안타까워 했다.

금 양과 함께 희생된 금 양의 할머니를 태운 운구차도 학교 정문앞에서 금 양의 마지막 등굣길을 지켜봤다. 유족은 “우리 아기 이제 갔다. 우리 아기 예쁜 우리아기 이제 갔다”며 금 양의 이름을 불렀다.

운구차가 학교운동장을 도는 모습을 말없이 멍하니 바라보던 몇몇 주민들도 흐느끼며 금 양의 마지막 가는길을 눈물로 배웅했다.

학생들과 선생님들도 금 양을 태운 운구차가 빠져나간 길을 한참동안 멍하니 바라보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시각장애인으로 사회복지사가 꿈이었던 여고생 최 모양도 자신이 다니던 학교를 찾아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