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조선·경제
창원시-두산중공업 국내 첫 수소액화플랜트 실증 나서‘수소액화·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MOU
왼쪽부터 정영인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허성무 창원시장, 양치훈 창원산업진흥원 전략기획본부장.

창원시는 두산중공업(대표이사 정영인), 창원산업진흥원(원장 백정한)과 함께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각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사업’ 추진을 위해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단지와 연계한 부지제공, 예산확보 및 플랜트 건설과 유지보수 업무를 협력할 계획이다.

청정 에너지원인 수소는 253℃의 극저온에서 액화되고, 이 액화수소는 기체 상태의 수소에 비해 부피가 800분의 1로 대폭 감소돼 저장 및 운송이 용이해진다.
또, 수소충전소의 저장탱크 크기가 작아져 충전소 건설 부지를 줄여주는 등 운영비를 절감시키는 장점이 있다.

현재 수소액화 플랜트는 전 세계에서 30개의 상용급 플랜트가 운영 중이다.

세계적으로 미국, 유럽, 인도, 중국 등은 수소액화 플랜트를 상용 운영 중이나, 국내에는 수소액화 플랜트가 없어 핵심기술 국산화 추진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창원시와 두산중공업은 향후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른 수소 수요 증가를 고려해 수소액화 및 저장장치 개발 실증을 통해 국내 최초 상용 수소 액화플랜트 구축 EPC 및 O&M 기술을 확보하고 수소산업 선도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창원시는 수소산업 직·간접 제품 및 부품 기업 100개사 이상이 밀집해 있으며 국내 수소충전소 전문기업이 모두 창원에 위치할 정도로 수소산업의 직접지이다.

창원시와 창원산업진흥원, 두산중공업은 수소산업을 지역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기술개발 및 인프라 확충에 긴밀히 협조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두산중공업은 기존의 주력사업인 발전·플랜트사업 뿐만 아니라 친환경 에너지 발전사업 분야에서도 핵심기술과 사업실적을 보유하고 있어 이번 실증사업을 성공시킬 역량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창원시가 한국의 수소산업 확장을 이끌고 수소사회를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구 기자  jgg@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