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산
양산시 중앙동 시골한우곰탕, 12년째 ‘경로잔치’

양산시 중앙동 소재 시골한우곰탕 이옥성 대표가 12년째 지역 내 어르신들에게 곰탕을 대접하는 선행을 이어 오고 있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어르신 100여 분께 곰탕과 떡, 과일 등을 대접하며 그동안의 노고를 위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는 경로잔치를 개최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02년부터 어르신들에게 매월 식사대접을 하며 봉사활동을 시작했으며, 돼지저금통에 차곡차곡 모은 돈 100만 원을 경비로 활용해 2007년부터는 해마다 홀로 어르신을 모시고 식사대접을 하며 경로잔치를 시작했다.

이 사실이 점차 알려지면서 현재는 불자 모임인 자비원 회원들까지 동참해 식사 준비, 감사품 지원 등 어르신 공경에 함께 앞장서고 있다. 또 지난 2015년부터 자비회와 함께 김장김치를 직접 담아 생활이 어려운 150세대에 지원하는 등 끊임없이 선행을 베풀어 왔다.
 
특히, 두 자녀에게 어려운 이웃과 더불어 살아가는 인성을 키워주고자 겨울에 내복, 장갑 등 보온키트를 만들어 어르신들께 드리는가 하면 사회복지 시설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는 등 남다른 자녀 교육으로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이 대표는 “12년 전 돼지저금통에 한푼 두푼 모은 100만 원으로 시작한 경로잔치가 지금까지 이어져 올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맛있게 국밥을 드시는 어르신들의 모습을 보면 뿌듯하고 자녀들에게도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상한 중앙동장은 “18년째 한결같은 봉사정신은 지역사회의 소외된 이웃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나눔문화 정착에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규익 기자  jgi@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